quick_menu_tit

진료정보

전화문의안내

빠른 진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 055-543-7525
  • Fax. 055-542-7525
  • 월 수 금 오전  09:00 ~ 오후  18:30
  • 오전  09:00 ~ 오후  20:00
  • 오후  14:00 ~ 오후  20:00
  • 토요일 오전  09:00 ~ 오후  14:00
  • 점심시간 오후  12:30 ~ 오후  14:00

목 : 오전진료 없음/토: 점심시간 없음/일,공휴일: 휴진

기미,잡티,검버섯

  • 진료정보
  • 기미,잡티,검버섯
 기미 잡티
 점, 검버섯
기미
 
기미는 나이가 들면서 슬그머니 찾아오는 반갑지 않은 손님입니다.
기미는 얼굴의 어느 부위에도 나타날 수 있는데 특히 피부가 얇고 섬세한 눈 밑이나 뺨에 흔히 잘 생기고 이렇게 되면 세수나 화장을 하기 위해 거울을 볼 때마다 마음을 상하게 만드는 요인으로 작용을 하게 됩니다.
병변은 서서히 넓어지는 것이 특징인데 심한 경우, 얼굴 전체가 기미로 덮이기도 합니다.

원인
기미는 피부색이 까만 사람일수록 광범위하고 진하게 발생되며 일광 노출이 심한 봄, 여름에 재발되거나 악화되는 경향을 보입니다. 기미는 한가지 원인에 의해 생기는 것이 아니라 여러가지 요소가 복잡 다양하게 연결되어 있어 비교적 치료가 어려운 광과민성 질환입니다.

자외선
피부가 자외선에 노출되면 피부는 방어기전을 작동하여 멜라닌색소를 만들어 자외선이 피부로 침투하는 것을 막습니다. 이 때 만들어진 색소가 모여서 기미, 주근깨가 되는 것으로써 자외선은 기미의 가장 큰 원인입니다.

스트레스
지속적으로 스트레스를 받으면 신진 대사의 균형이 무너지면서 피부에 필요한 영양공급이 늦어지고 색소 형성 세포의 활동이 증가, 보호 기능을 하게 됩니다. 이 색소 형성의 증가가 기미의 주원인이며 만성적으로 끊임없이 스트레스를 받으면 그 원인을 제거하기 전까지 변화된 피부는 원상복귀가 안됩니다.

화장품, 약제
자신의 피부와 맞지 않는 화장품을 사용하여 발생한 접촉성 피부염이 치유되는 과정에서 자외선을 쬐면 기미가 발생할 수도 있습니다. 또한 피부를 자외선에 민감하게 만드는 약제를 복용하고 있을 때 자외선을 쬐어도 같은 결과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피임약 복용, 임신 중 여성 호르몬 과다분비
피임약에 포함된 여성 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은 멜라닌 세포를 자극하여 불규칙적인 반점을 생성하는데 피임약으로 인한 기미는 복용 중단 후에도 오랫동안 남아 있게 됩니다. 임신 중에도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이 증가하면서 임신 4~5개월쯤부터 기미가 나타나기 쉬운데, 이 때 생기는 기미는 출산과 함께 상당부분 없어집니다. 그러나 신진대사가 원활하지 않거나 강한 자외선에 노출되었을 때, 신체적, 정신적으로 스트레스를 받으면 기미가 짙어지거나 새로 생겨 출산 후에도 없어지지 않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건강 상태
간이 나빠 신진 대사가 잘 안 되거나 난소가 제 기능을 못해도 기미가 생길 수 있습니다. 특히 속이 좋지 않아서, 변비가 있어서 기미가 생긴다고 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확실한 근거는 없으며 소화기 계통은 기미와 별 관계가 없습니다.

유전적 요인
부모 중에 기미가 있을 때 기미의 발생빈도가 높습니다. 따라서, 집안 식구 중에 기미를 가진 사람이 있을 때에는 기미의 중요한 유발 요인인 햇빛을 최대한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유형
기미는 세 가지 유형이 있는데 피부의 가장 바깥 표면인 표피에 색소가 얕게 깔린 표피형, 깊숙한 진피까지 퍼져있는 진피형, 표피와 진피 모두에 있는 혼합형이 있으며 동양인에는 혼합형이 많습니다. 표피에 있는 기미와 달리 진피에 깊숙이 있는 기미는 약의 침투가 쉽지 않고 레이저나 화학 박피술로도 치료효과가 적습니다.

치료법
기미의 상태에 따라 약물요법, 레이저 요법, 박피술, 이온영동법 등을 시도할 수 있으며 좋은 효과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전문의와 상담 후 자신의 상태에 맞추어 적절한 치료법을 선택받아야 합니다.

약물 치료
최근 클리그만 요법이라고 불리는 기미의 국소 치료 즉 레티노이드 계열의 도포제와 하이드로퀴논 계열의 미백제를 도포하는 방법이 널리 이용되고 있습니다. 치료효과가 나타나기까지에는 수개월 이상이 걸리므로 꾸준한 도포가 필요하며 치료반응의 판정을 위해 정기적인 검진이 필요합니다.

박피술
약품을 사용하여 물리적으로 기미색소를 제거하는 치료법으로 농도가 강할수록 효과가 높지만 피부가 몇 꺼풀 벗겨져 민감해질 수 있으므로 낮은 농도로 여러 번 시술 받는 것이 안전합니다.

레이저 요법
다른 방법으로 치료하여 반응이 없거나 자주 재발한 경우나 아주 깊이 있는 진피성 기미만 레이저로 치료합니다. 검은 색소만을 선택적으로 파괴하고 깊게 침투할 수 있어 가장 적극적인 치료 방법이지만 색소 침착이 일어나 오히려 더 까맣게 되는 경우도 있으므로 약물 등과 함께 장기적으로 병행해 치료하는 것이 효과적입니다.

비타민 C를 이용한 이온 영동법
바르는 비타민 C제재는 인체에 흡수되어 오랜 시간 머무르지 못하므로 색소를 제거하는 효과가 떨어집니다. 따라서 비타민 C의 색소제거능력을 높이기 위해서 전기이온을 이용한 색소 용해술(일명 이온치료)이 효과를 보고 있습니다.

최근 개발된 바이탈 이온트 기미치료요법은 피부를 통한 경피 흡수를 증가시키는 이온영동법에서 고안된 방법으로서 피부 흡수가 가능한 형태의 비타민 C(L-아스코르빅산)를 전기 이온 영동 기기를 이용하여 피부 깊숙히 침투시켜 색소를 제거하는 치료로 고농축 비타민 C를 활성화된 음이온으로 만들고 피부 깊은 곳은 양이온을 띄게 한 후 비타민C를 피부속 깊은 층인 진피층까지 침투시키는 방법입니다.

그러므로 바이탈 이온트 기미치료요법에 의해 그동안 치료가 어려웠던 진피형이나 혼합형의 기미도 치료가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일상 생활 주의점
자외선은 피해 다니세요.
햇빛이 뜨거운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는 활동을 가급적 피하고, 창이 넓은 모자나 양산을 쓰거나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서 햇빛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해 주세요. 색조화장을 하지 않고 자외선 차단제만 쓸 경우, 자외선 차단제의 작용 시간이 3시간 정도이므로 장시간 햇빛에 노출될 때에는 3시간 간격으로 덧바르는 것이 좋습니다. 번거로우면 꼭 오전에 한 번, 오후에 한 번은 바릅니다. 차단지수 (SPF; Sun protection factor)가 15-30인 제품을 피부타입에 맞게 선택하여 꼼꼼히 발라주는 것이 좋습니다.

비타민 C를 충분히 섭취합니다.
비타민 C의 경우 먹는 것도 중요하지만 피부에 직접 바르는 것도 미백 효과, 항산화 효과가 뛰어나므로 팩을 해주면 도움이 됩니다. 물론 비타민C나 과일, 녹황색 채소를 함께 충분히 섭취해 주면 더욱 좋습니다.

미백화장품을 꾸준히 발라줍니다.
미백효과가 있다고 알려진 과일산(AHA), 알부틴, 비타민 C, 각종 미네랄 등이 포함된 화장품들은 약품이 아니므로 단기간에 효과가 나타나지 않습니다. 장기간 꾸준히 사용하여 기미를 예방하는 것이 좋습니다. 단, 성분명이나 제조회사가 분명치 않은 제품은 절대 사용하지 않아야 합니다.

몸도 마음도 피부도 편안하게 해주세요.
기미는 얼굴을 자극할 때 악화되므로 세안이나 마사지를 할 때 심하게 얼굴을 문지르거나 과도한 자극을 주지 않도록 합니다.

피부에 자극이 강한 향수나 화장품, 사우나탕의 뜨거운 김을 쏘이는 것도 피해야 하며, 피부가 건조하거나 거칠어지면 기미가 잘 발생하므로 보습용 화장품을 사용해 촉촉한 피부를 유지하고, 균형 있는 식사, 충분한 수면을 취해서 피부가 피곤하지 않도록 합니다.